Warning: fopen(data/now_member_connect.php): failed to open stream: 허가 거부 in /free/home/captain/html/zb41/lib.php on line 1014

Warning: flock():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stream resource in /free/home/captain/html/zb41/lib.php on line 1015

Warning: flock():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stream resource in /free/home/captain/html/zb41/lib.php on line 1019

Warning: fclose():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stream resource in /free/home/captain/html/zb41/lib.php on line 1020

Warning: fopen(data/now_connect.php): failed to open stream: 허가 거부 in /free/home/captain/html/zb41/lib.php on line 1014

Warning: flock():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stream resource in /free/home/captain/html/zb41/lib.php on line 1015

Warning: flock():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stream resource in /free/home/captain/html/zb41/lib.php on line 1019

Warning: fclose():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stream resource in /free/home/captain/html/zb41/lib.php on line 1020


'다우렁'은 서로 상생하며 모두를 위한다라는 제주도 말입니다



글 쓴 이  
   크크리 (2017-03-26 18:15:50, Hit : 125, Vote : 21)
제     목  
   연개소문의 아버지 건황태자는 김용수이다
태자는 임금의 아들인데, 진평왕에게는 딸만 있었다.
김용수, 김용춘은 진지왕의 아들이다.

<진지왕은 삼국유사에 고본에 579년에 즉위하였다고 하였으니
576년에 즉위한 것이 아니라, 바로 즉위한 해에 퇴위된 것이다.
576년부터 태자로 나라를 다스렸다가 679년에 즉위하였다고 생각할 수도 있다>
7일동안 도화녀 집에 머물렀다고 하는데, 왕이 7일동안 그렇게 할 수는 없는 일이라 생각된다.
천자이므로 7일을 7왕과 함께로 해석해야 합당하지 않을까 생각된다.

579년에 김용수가 건황태자가 되었다고 생각된다.
  
즉 김춘추가 603년 생이고 김용춘의 아들이며,  
연개소문도 603년생인데,  곧 김용수의 아들인 것이다.
김용수는 진평왕과 가까웠던 삼국유사의 비형랑이라 생각된다.

화랑세기에는 김용수와 김용춘이 다른 인물로 기록되어 있는데, 찰주본기에는 용수로
삼국유사에는 용춘[또는 용수]으로 기록되어 있으며, 화랑세기에는 다음과 같다.

용춘공은 금륜왕(진지왕)의 아들이요 어머니는 지도태후이시며 용수갈문왕의 아우이다.
금륜왕이 황란하여 폐위된 뒤 궁에 유폐되어 있다가 3년만에 죽었는데
용춘공은 아직 어렸기 떄문에 그 (금륜왕)의 얼굴을 몰랐다.
지도태후가 태상태후의 명령으로 다시 새로운 왕(진평왕)을 섬겼는데 용춘공은 새 왕을 아버지라고 부르니
이 때문에 왕께서 불쌍히 여기시더니 총애함이 더하였다.
용수전군이 죽을때 (천명)부인과 아들(김춘추)을 용춘공에게 부탁하였으니
그 아들이 곧 태종으로서 우리 왕이시다.  <화랑세기>

=> 곧 <용춘전군이 일찍 죽으면서 용수공에게 천명부인과 아들 김춘추를  부탁하였다>가 진실인 것이다.
삼국사기에 기록된 용춘공의 기록중 대부분이 실상은 용수공의 기록인 것을 용춘으로 고쳐놓은 것이다.
김춘추가 추봉한 문흥대왕은 곧 김용춘인 것이다.
연개소문의 아버지가 용수공이고, 그렇기에 김법민이 김춘추의 아들로 들어갈 수 있었다고 생각된다.


626년에 김법민이 태어났는데,
일본의 문무천황이다. 그런데 이 문무천황의 아버지가 천무천황이고, 천무천황의 맏아들이라는 것이다.
천무천황은 연개소문으로 추정되고 있으니, 곧 연개소문의 아들이 되는 셈이다.

김춘추가 아무 혈연관계가 없는 아이를 태자로 세웠을리는 없는 셈이고,  
당태종이 고구려를 쳤을 때, 신라가 응하여 3만으로 고구려를 공격하였다.

선덕여왕
645년 여름 5월, 당 태종이 몸소 고구려를 정벌하였다. 임금이 병사 3만 명을 내어 도왔는데,
백제가 그 빈틈을 타고 나라 서쪽의 일곱 성을 기습하여 빼앗았다.

그 이후 고구려와의 관계 기록이 9년간 없는 것이다.
당나라에 승리를 거둔 고구려에 당시 신라의 처지가 생략된 것이다.
선덕여왕의 기사의 마지막부분에 선덕여왕을 다음과 같이 비판하는 일부분이다.

어찌 늙은 할멈이 규방에서 나와 국가의 정사를 처리할 수 있겠는가? 신라는 여인을 세워 왕위에 오르게 하였으니, 진실로 어지러운 세상에서나 있을 일이다. 나라가 망하지 않은 것이 다행이었다. 『서경(書經)』에 말하기를 “암탉이 새벽을 알린다.”고 하였고, 『역경(易經)』에서는 “암퇘지가 껑충껑충 뛰려 한다.”고 하였으니, 어찌 경계할 일이 아니겠는가.
[네이버 지식백과] 선덕왕 [善德王] (원문과 함께 읽는 삼국사기, 2012. 8. 20., 한국인문고전연구소)


김용수가 643년 황룡사9층탑 건립에 감군으로 참여하였으나, 언제 죽었는지는 알 수 없다.

이와같은 연유로 김법민이 태자가 되었고. 신라왕이 될 수 있었다고 생각된다.



Warning: mysql_fetch_array():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MySQL result resource in /free/home/captain/html/zb41/view.php on line 267

[다음글] 도메인 연장
[이전글] 10배 과장된 사실들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mnetv.com